Overlapped Sensibility: Carousel

Jun 18, 2015 – Jul 18, 2015

Sunghong MIN

갤러리 플래닛은 감성의 중첩과 재인식 과정을 회화, 조각, 설치 등 다양한 작업으로 풀어내는 민성홍의 개인전을 오는 6월 18일부터 7월 18일까지 개최한다. 대형 설치 작품 한 점을 집중하여 보여주는 이번 ‘Carousel(회전목마)’이라는 상징적 공간구조를 설정해 사회 환경 내에서의 상호관계성을 강조하고 있다. 오르골 사운드와 함께 회전하도록 설계된 이번 전시작품에는 Carousel은 움직임과 사운드가 더해져 독특한 연극적 분위기를 연출하며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갤러리 플래닛에서의 이번 전시가 관람객들의 내면에 숨겨진 감성을 자극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이번 전시를 구성하고 있는 주요한 부분인 새의 형상들은 일종의 비유적 표현으로, 환경적 영향에 따라 변화를 경험하는 작가 자신 또는 사회구성체들을 대변한다. 이는 여러 나라와 도시로의 이사를 수 차례 반복하며 매번 낯선 환경과 충돌하고 이에 적응하며 자신과 환경 사이의 관계, 그리고 새로운 관계를 형성할 때 나타나는 인식과정에 관심을 가져온 작가의 경험에서 출발한다. 민성홍이 새의 부리에 주목한 이유는 그것의 형태가 새들의 먹이 습성이나 기후, 환경에 밀접한 영향을 받으며 각기 다른 형태로 진화했기 때문이다. 이렇게 환경에 맞게 진화된 새의 부리 형상은 사회 환경 속에서 상호관계를 맺으면서 겪게 되는 인간의 신체적, 감성적, 개념적 변화를 은유적으로 상징한다.

구체적으로 작가는 새의 머리 형상을 도자기로 만들어 깨트리고 다시 붙이는 과정을 거쳐 완성한다. 깨지기 쉬운 도자기는 상처받기 쉬운 인간의 감성과 닿아 있고, 재조합과정을 거쳐 완성된, 본래와는 조금 다른 형상은 재인식되고 중첩된 작가의 기억 혹은 감성을 상징한다.  새의 머리 형상을 지지하는 기하학적인 나무 구조체들은 주변에 버려진 가구나 옷걸이 등의 일상용품을 활용해 만든 것으로 구상적인 형상의 새의 머리와 대비되면서 개개인의 고유 정체성을 추상적으로 형상화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각기 다른 30여 개의 새머리 형상들은 지름 3.4m, 높이 2.8m 가량의 회전무대 가운데에 자리하게 된다. 1분에 1회전을 하는 이 원형의 무대는 회전목마, 즉 Carousel을 연상시키는 구조와 장식적인 형태를 갖고 있다. Carousel은 작가가 새의 형상으로 표현된 개별존재들이 종속될 수 밖에 없는 인생이라는 큰 틀을 비유하기 위해 차용한 의미적 상징공간이다. 작가는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태어난 순간부터 죽음이라는 종착역을 향해 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시간의 흐름과 그 과정에서 겪게 되는 인생의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은 일정방향으로 끊임없이 돌면서 수직으로 움직이는 회전목마와 닮아 있다고 보고 있다.

Gallery Planet hold Min Sunghong’s solo exhibition in which the overlap of emotions and the process of new understanding are expressed through different works of painting, sculpture and installation from June 18 to July 18. Focusing on a large-scale installation work and setting a symbolic, spatial structure named ‘Carousel(merry-go-round),’ this exhibition emphasizes interrelationship within social environment. Among works to be presented, Carousel which is designed to rotate with orgel sound will make unique, theatrical atmosphere with movement and sound being added and give you a lot of things to see. We expect this exhibition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stimulate the sensibility hidden in every visitor’s heart.

The shape of birds which plays a primary role in composing this exhibition is a kind of metaphorical expression, representing social formation or the artist himself that experiences changes with environmental influences. That starts from the artist’s experience of running into strange environment and then adapting to it after several moves acrossnations and cities and his interest in the recognition process emerging from making new relationships along with one between him and the environment. The reason why Min Sunghong pays attention to birds’ beak is that the shape has evolved in different forms heavily affected by their feeding habit, climate and environment. Birds’ beak which has evolved suitable for their environment metaphorically symbolizes human’s physical, emotional and conceptual changes which occur while building mutual relations in social environment.

To put it concretely, the artist makes pottery of a bird’s head and then breaks it and reglues it to complete a work. Fragile pottery is in line with vulnerablehuman sensibility and the shape somewhat different from its original form which has been completed through the recombining process symbolizes the artist’s newly understood and overlapped memories or sensibility. The geometric tree structures supporting bird’s head are from everyday stuff abandoned such as furniture and hanger, which is a contrast to the concrete shape of bird’s head, embodying every individual’s distinct identity in an abstract way.

More than 30 birds’ heads are placed at the center of a rotating stage which is 3.4m in diameter and 2.8m in height. This circular stage that rotates once every minute is of a structure reminding of a Carousel with a decorative form. Carousel is semantic and symbolic space that the artist borrows as a metaphor for a big frame of life which individual existence that is expressed with the form of birds is inevitably subordinate to. The artist thinks that the passage of time in which we are destined to death from the very moment of birth regardless of our will and ups and downs of life we have are similar to a merry-go-round which vertically movesand constantly rotates in a certain direction. 

Relative Artist

민성홍 Min Sunghong

민성홍 Min Sunghong 민성홍 Min SunghongOverlapped SensibilityInstallation viewCeramic, white cement, acrylic on wood2014민성홍 Min SunghongOOverlapped Sensibility BirdCeramic, acrylic on wood45×42×27cm2015민성홍OOverlapped Sensibility BirdCeramic, acrylic on wood29×7×7cm2015민성홍OOverlappled Sensibility: CarouselInstallation view2015민성홍OOverlapped Sensibility Carousel 2015Ceramic, acrylic on wood, steel, FRP, wood, motor, fabric, light340 x 340 x 310 cm 이전 다음 CV 민성홍(Korean, b.1972)학력2004 샌프란시스코 아트 인스티튜트 대학원 졸업(회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