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yond Memories

Dec 15, 2014 – Jan 16, 2015

Soonyoung KWON, Eddie KANG, Kyoung mi LEE

갤러리 플래닛은 2014년의 마지막 전시로 자신의 삶의 경험에 기인한 자전적인 이야기들을 다양한 상상력으로 풀어나가는 3명의 작가 에디강, 권순영, 이경미의 를 개최한다. 이들 작가들은 각자의 삶 속에 저장된 기억과 그 기억을 구성하는 이미지들을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재구성해 캔버스에서 혹은 공간에서 새로운 시각이미지로 보여준다.

먼저 에디강은 유년기의 환상 또는 일련의 사건들을 기억해내 자신이 ‘storyteller’가 되어 재구성하는데 이를 통해 미해결된 과거의 추억(긍정과 부정을 동시에 내포한)을 완결지음과 동시에 해소시켜나간다. 특히 그의 작품에 종종 등장하는 봉제 인형은 작가가 유학 생활 중 아끼는 것들의 부재를 채우기 위해 했던 바느질이라는 행위의 상징성을 담고 있다.

한편 권순영은 기억에서 건져 올린 무거운 일화들을 만화 속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캐릭터들과 드로잉을 이용해 가볍게 전도시킨 작업을 보여주고 있다. 미키 마우스나 세서미 스트리트의 엘모 같은 익숙한 만화 캐릭터들은 본래의 천진난만한 세계에 놓여있지 않으며, 신체가 절단되거나 해체되는 등의 끔찍한 신체적인 고통을 겪고 있거나 파괴적인 사건 속에 놓여 있다. 이러한 이율배반적인 세계의 충돌과 결합을 통해 권순영은 자신만의 몽환적인 판타지를 만들어낸다.

마지막으로 이경미는 어린 시절의 고독과 외로움의 경험에서 출발해 자아의 근원에 대한 탐색을 작품으로 담아낸다. 이 과정에서 작품 속에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고양이는 작가를 상실감으로부터 구원해준 대상이자, 작가의 영혼에 대입된 또 다른 자아이기도 하다. 특히 그의 작품에서 저부조로 연출된 입체구조물(건물이나 책, 문틀 등)과 사실적으로 묘사된 대상들은 현실적이면서도 동시에 초현실적인 세계를 구축해 무한 공간 속에서 여러 가지 기호와 상징들을 만들어내면서 가야할 곳을 잃은 우리들에게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다.

As its last exhibition of 2014, Gallery Planet holds the exhibition by Eddie Kang, Sunyoung Kwon and Kyoungmi Lee, who unravel autobiographical stories with diverse imagination. These artists reconstruct the memories saved in their daily lives with unique imagination and represent them in a novel visual mode on a canvas or in space.

Among them, Eddie Kang recalls his childhood fantasies or a series of events to resolve and complete his unsettled memories (both positive and negative) and in the process becomes a storyteller. In particular, the rag doll often used in his work contains the symbolism of sewing, which he did during his years of studying abroad to fill the absence of things he cherishes.

Sunyoung Kwon, on the other hand, presents works that reduces and filters serious episodes found in her memory through cartoonlike characters and drawings. Familiar cartoon characters such as Mickey Mouse and Elmo of Sesame Street are not in their usual carefree world, but rather in physical pain due to amputation or disintegration of the body, or even placed in destructive contexts. Sunyoung Kwon creates her own eerie and dreamlike fantasy through the clash and union of antinomic worlds.

Kyungmi Lee places in her works the search for the root of her ego starting with experiences of solitude and loneliness from childhood. The cat which is in virtually all of her works is an object that salvaged the artist from the sense of loss as well as the artist’s alter ego that substitutes her soul. In particular, the three-dimensional structures formed with low relief (building, book, doorframe etc.) and realistically depicted subjects in her work build the in which the real and the surreal coexist, as well as create various signs and symbols, providing direction for the those without destination. 

Relative Artist

이경미 Lee Kyoungmi

이경미 Lee Kyoungmi 이경미 Lee KyoungmiThe Planet_Dive to the Core_(Utopia on the Periphery_Detail) Oil on constructed birch cube 28×72cm(each plane) 2017이경미 Lee KyoungmiUtopia on the Periphery_Planet Oil on constructed birch panel, Unpeeled rice, Tripod, Telescope Various size 2017이경미 Lee KyoungmiSolar System at the moment (Installation View @Gallery PLANET_2017)이경미 Lee KyoungmiSolar System at the moment Oil …

에디강 Eddie Kang

에디강 Kang Eddie 에디강 Eddie KANGLetter from Earth; To my little niece who became a star 2014 Mixed media on canvas (dia)40cm에디강 Eddie KANG In the middle of 2014 mixed media on canvas 130x130cm에디강 Eddie KANG Elves 2014 Mixed media on canvas 46x53cm에디강 Eddie KANG Green Elf from my Christmas memory 2011 mixed media on …

권순영 Kwon Soonyoung

권순영 Kwon Soonyoung 권순영 Kwon Soonyoung A Lollipop 2013 장지에 채색 72.5×91cm권순영 Kwon Soonyoung My friends4 2014 painting on paper 21x21cm 권순영 Kwon Soonyoung My friends6 2014 painting on paper 21x21cm권순영 Kwon Soonyoung My friends1 2014 painting on paper 21x21cm 권순영 Kwon Soonyoung My friends10 2014 painting on paper 21x21cm 권순영 Kwon Soonyoung A stil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