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선화법

Sep 26, 2013 – Oct 25, 2013

Hyounsoo KYUNG, Suyoung KIM, Siyeon KIM, Ahbin SHIM

전시기간 : 2013.9.26-10.25
오프닝 : 2013. 9. 26 (THU) PM 5
참여작가 : 경현수(Hyounsoo KYUNG), 김수영(Suyoung KIM), 김시연(Siyeon KIM), 심아빈(Ahbin SHIM)

전시소개

이번 전시의 타이틀 <직선화법>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직설화법’이라는 단어를 변형한 언어이다. ‘직설화법’은 특정 사실에 대해 가장 직접적인 언어로 이야기하는 기법이다. <직선화법>은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처음 문을 열게 된 “갤러리 플래닛 Gallery Planet ”의 개관전으로써 시각 표현의 가장 기본적인 선의 요소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작가들을 선정, 이들의 시각언어를 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시작’은 완성을 향해 나아가며, 완성을 위한 단계들에는 언제나 불완전성이 드러난다. 그 불완전함의 조형적 시작은 점으로부터 출발하며 선을 이루어 기본 형태의 단위가 된다. 이 전시는 갤러리 플래닛의 첫 전시로서 미술시장의 출발점에서 새로운 마음과 새로운 시작을 위한 전시를 의미한다고도 할 수 있다. 새롭게 한국 미술시장의 출발 선상에서 다루어 나갈 미술의 여러 가지 컨텐츠와 미술시장에서의 활동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태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시기에 대한 상징을 담고 있다.
전시에 참여하는 네 명의 작가 경현수, 김수영, 김시연, 심아빈은 가장 기본적인 요소에서 출발, 어떤 것을 향해 완성해가는 과정에 대한 감각적인 감흥을 제시하고자 한다. 오랜 역사 동안 ‘미술’은 현대미술에 이르기까지 지금껏 작가들이 보여주고 있는 시각적인 자극들을 언어로 규정하거나 공식적으로 테두리 지으려 애써온 하나의 학문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정해진 룰을 어김없이 깨뜨리면서 또 다른 것을 창조해 내고자 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다. 갤러리 플래닛은 이러한 자유로움의 속성을 유지하면서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스스로를 구속하는 동시에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장소로 출발 하고자 한다.

작가소개

○경현수 (회화 / 입체 _ b. 1969)
조각을 전공한 경현수의 이번 전시 작업은 지도로부터 시작된다. 지도에서 잘라낸 도로들이 얽히면서 만들어진 입체 작업은 다시 평면 작업으로 변환한다. 이런 과정에서 재 조합된 선의 방향, 선과 선의 교차로 생기는 면, 면과 면 간의 입체적 공간감이 평면과 입체를 오가며 표현된다. 회화를 통한 평면적인 선 구성을 표현하기도 하고, 입체 작업을 통해 공간을 휘젓는 선의 움직임을 표현하기도 하며 과감한 색채 표현으로 화려하고 세련된 색채 감각을 보여준다. 평면의 캔버스 표면에서 강한 색상과 무채색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며 화면 속에서 리듬감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또한 마치 선의 움직임의 흔적을 따라 만들어진 듯 보이는 면들이 채색되며 공간감이 드러나기도 한다. 캔버스 표면에서는 붓이 움직이는 흔적을 그대로 드러내며 채색된 면의 두께가 만들어지며 그 질감을 강하게 드러내고 있다.

○ 김수영 (회화 / 드로잉 _ b. 1971)
김수영은 도시 속 건물의 표면에 집중한다. 거대한 아파트 및 고층 빌딩이 페인팅 화면을 가득 채우게 되는데 이들은 기본적으로 실제 눈으로 바라보는 현상을 그대로 묘사하는 방식이다. 건물의 특징을 보여주는 창문모양, 건물 외벽의 모양 들은 이를 구성하는 면 하나하나가 모두 다른 색상을 띠며 시각적으로 인식되는 질감과 빛의 변화를 보여준다. 동시에 거대한 입체가 화면으로 옮겨지면서 평면적 이미지로 변환되는데 묘하게도 이러한 표현 방식은 대상을 추상적인 이미지로 남겨진다. 이는 전통의 원근법을 의식하지 않는 동시에 눈에 보이는 풍경에서의 공간감을 배제하여 선과 면의 요소로만 이미지를 구축해 나가는 작가의 태도가 반영되며 이루어지는 결과이다.

○ 김시연 (사진 _ b. 1971)
김시연은 일상의 공간 속에서 여러 가지 형태 및 오브제를 배치하는 설치 작업을 하며 이를 사진 촬영한 사진 작업을 최종 결과물로 보여준다. 미술재료로 사용되어 온 전통 재료는 사라지고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는 작고 연약한 단위들이 모아지고 이들은 일상의 공간 속에서 정교하게 구축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공간 속 풍경이 연출되어 조금이라도 건드리면 바로 무너져버릴 듯한 예민한 방어적 장치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소금, 비누, 세제, 지우개 가루 등의 재료는 결과물로 드러나는 기하학적 조형물, 반복적 패턴이나 고무선 뭉치 등으로 형상화 되고 이들은 또한 일상의 공간 속으로 다시 들어가되 견고해 보이지만 긴장감 있는 일종의 방책을 만들어낸다.

○ 심아빈 (회화 / 설치 _ b. 1976)
심아빈은 조형적 형상을 가장 평면적이면서 기본적인 요소인 선과 면으로 화면을 구성한다. 이는 여러 개의 평면 작업이 상호 연결되며 자연스럽게 공간간의 연결로도 이루어지곤 하는데, 이로 인해 ‘회화 설치’라고 부를 수 있을 만한 공간 구성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공간과 평면 이미지와의 관계는 종종 실제 오브제가 연결되면서 더욱 적극적으로 공간 연출이 이루어지는데 그 속에 담긴 풍자, 유머, 은유, 상징 등을 작가 특유의 깔끔한 표현법으로 드러내고 있다. 또한 심아빈이 다루는 선과 면은 각각의 캔버스 간의 균형을 만들어 내면서 전체적인 조형성을 창조하고 있다.

This is the first exhibition of Planet Gallery; the exhibition especially signified a new beginning with new mind at the starting point of the art market. Anxiety appears throughout the stages from the ‘start’ to finish. The figurative start of this uncertainty begins with a point then forms lines and ends with a single basic-typed unit. The name of the exhibition, was modified from the phrase ‘straight-forward speech’ which is commonly used. The ‘straight-forward speech’ uses the most forthright language to describe certain facts. This phrase ‘art of drawing based on straight lines’ implies the artists’ attributes which focus on images that begin from the basic figurative language. The attribute of straight lines is being straight. A straight line has clear directions and is the elementary unit of every shape. It also symbolizes the beginning of images and where they start. This exhibition has selected artists who actively use the elements of lines which are the basic of visual expression and exhibits their visual languages. The exhibition presents the sensuous inspiration of the process of beginning from the most basic element to completion through the art works of Hyun-su Kyung, Su-young Kim, Si-yeon Kim, Ah-bin Shim, and more artists. The element of lines on the images of their works is very important. The lines sometimes are connected, separated, and transformed in shapes and yet these clearly show the attribute of lines even through completed images. ‘Art’ including the modern art is an academic field that has been dedicated, for a long time, to regulating visual stimulations of artist into languages or officially determining the border for them but it, at the same time, has attributes to create something new by breaking the rules.

Hyun-su Kyung who majored in sculpture began his art works for this exhibition from a map. His three-dimensional work made with tangled roads cut off from a map is then converted into a plane work. The directions of lines, sides created by the intersection of lines, and the three dimensional spatial impression between one side and another are expressed in plain and three-dimensional surfaces. Sometimes expressing the structure of flat lines through painting and sometimes expressing the movement of lines that swing in the space, his works use bold colors and show sophisticated color senses. In harmony with strong and achromatic colors on the surface of plain canvas, rhythms are created on the screen. Sides, as if they were being made along the traces of their movement, are being colored and make spatial senses. The surface of canvas reveals the traces of movement of the brush, making the thickness of colored sides and strongly showing texture.

Artist Su-young Kim focuses on the surface of buildings in the city. Huge apartment buildings and tall buildings are filling up the painting screen; this is a method to describe the scenery that one views with his own eyes as it is. The shape of windows and outer walls that well show the characteristics of the buildings have all different colors for every single of the sides that form the shapes showing visually perceived textures and change of lights. At the same time, the huge three-dimensional object is moved onto a screen and turns into a plain image. This peculiar method enables the object to remain as an abstract image. This is the result of the artist’s intent to complete the image using the elements of lines and sides which does not mind the traditional perspective and eliminates the spatial feeling from the scenery seen through one’s eyes.

Artist Si-yeon Kim presents photographs of setup works for arranging various shapes and objet in the space of everyday life. Traditional materials for art are no longer in sight. Small and tender units commonly used in daily life, instead, are gathered and formed through the space of everyday life in a sophisticated way. This scenery in the space shows an image of sensitive defensive device which seems like it would just fall by a slight touch. Such materials as salt, soap, detergent, migwish, and other are embodied into geometric sculpture, repetitive patters, or bundle of rubber-covered wire, etc. and then go back to the space of daily life looking solid and yet make some kind of way to show tension.

Artist Ah-bin Shim creates the figurative shape made on screen or in a space using the most plain and basic elements of lines and sides. Often diverse plain works are inter-connected and sometimes these become connected naturally to spaces; this extends to the formation of space which can be called ‘painting set up.’ The relation of space and plain images create display of space more actively once it is connected to actual objet. This shows the artist’s own neat method to express satire, humor, metaphor, symbol, and many more through his works. And his lines and sides make balance among canvases creating overall formativeness. 

Relative Artist

심아빈 Shim Ahbin

심아빈 Shim Ahbin 심아빈 Shim Ahbin이 세상 This World Acrylic on canvas, steel, clock (canvas)40.9×31.8×h5cm, (overall)59×31.8×h5cm 2012심아빈 Shim AhbinArt of Straight LinesSheet on wall2013심아빈 Shim AhbinUntitledAcrylic and Mixed Media on Canvas24.5x38cm(installation size 50.9x38cm)_2013심아빈 Shim AhbinLineation01Acrylic and Mixed Media on Canvas40x40cm(each)2013 이전 다음 CV 심아빈(Korean, b.1976)학력2004 던컨 오브 조단스톤 컬리지 오브 아트 & 디자인석사, 일렉트로닉 이매징 …

김시연 Kim Siyeon

김시연 Kim Siyeon 김시연 Kim Siyeon Barricade 2008 Digital Print 49.5×61.5cm Ed.3of3김시연 Kim Siyeon Barricade 2008 Digital Print 60x46cm Ed.2of3김시연 Kim Siyeon Yellowish 2012 Digital Print 150ⅹ200cm Ed.of3김시연 Kim Siyeon Yellowish 2012 Digital Print 103ⅹ153cm Ed.of3 이전 다음 CV 김시연(Korean, b.1971)학력2001 School of Visual Arts, Fine Arts 대학원 석사, 뉴욕, 미국1997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조소과1994 이화여자대학교 …

김수영 Kim Suyoung

김수영 Kim Suyoung 김수영 Kim Suyoung 종근당 빌딩(Chon Kun Dang Building) 2011 Oil on Linen 45.5x38cm 김수영 Kim Suyoung Work No.8 2013 Oil on Linen 85x88cm 김수영 Kim Suyoung 2013 Work No.3 Oil on Linen 104.5x97cm 김수영 Kim Suyoung #51 Oil on Paper 45×38.8cm 2013 김수영 Kim Suyoung #22 2013 Oil on Paper 36×34.9cm 김수영 …

경현수 Kyung Hyounsoo

경현수 Hyounsoo KYUNG 경현수 Kyung Hyounsoo 2012 Debris,경부고속도로S 해체,입체적 재구성 Copperplate and Mixed Media 19.5×15.5×19.8cm 경현수 Kyung Hyounsoo Untitled_Acrylic on Plywood_102x72.7cm(each)_2012 경현수 Kyung Hyounsoo Untitled_Enamel and Acrylic on Canvas_45.7×65.4cm_2009 경현수 Kyung Hyounsoo Debris,경부고속도로S 해체,입체적 재구성_Copperplate and Mixed Media_24.7×32.4×15.8cm_2012 이전 다음 CV 경현수 (Korean, b.1969) 학력 1999 School of Visual Arts, Fine Arts 대학원 석사, 뉴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