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그 오베그펠

Jörg Obergfell

요르그 오베그펠은 실생활에서 사용되는 물건이나 나뭇잎, 나뭇가지, 길거리에 버려진 휴지 등 우리가 살아가는 거대한 도시에서 쉽게 발견되는 사물들을 축소된 사이즈로 재창조하는 작업을 한다. 나무나 전단지, 잡지를 주재료로 사용하여 재현되는 이 ‘모델’들은 작가 주변의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그는 주로 도시의 건축물과 건축의 구성물 등을 자신이 인위적으로 제작한 일상적인 재료들과 병치하여 ‘적응adaptation’과 관련한 주제의식을 드러낸다.

목공예 전문학교와 독일 국립 아카데미, 파인 아트 아카데미를 졸업 후 골드 스미스에서 석사를 졸업했다. 슈투트가르트 쿤스트 뮤지엄(슈투트가르트, 2005)을 시작으로 세컨드 네이처 무로갤러리(제네바, 2010), 스트라스부르(알자스, 2011), 갤러리엠(서울, 2013/ 2017) 등에서 전시를 열었다. 2006년 블랙 포레스트 아트프라이즈(독일)와 예술 인문과학 연구회(영국, 2006)에서 수상했으며, 창동 레지던시(한국, 2007), ACAC(일본, 2013/ 2016)와 파리 시떼 레지던시(프랑스, 2011) 등에 참여했다.

Jörg Obergfell uses everyday objects and found objects such as tree leaves, branches, and discarded facial tissues on street floors to create small-scale models of urban scenery. The scale models he creates using wood, flyers, and magazines as the main material express condensed narratives taken from his surroundings. Obergfell juxtaposes buildings and other urban architectural structures against objects he artificially crafted with daily-life materials to discuss “adaptation,” his chief subject matter.

Obergfell was trained in a vocational woodcarving school, studied in the Academy of Fine Arts, Nuremberg, Germany, and received an MFA from Goldsmiths College, London, UK. Obergfell’s first solo exhibition was held at Kunstmuseum Stuttgart in 2005, and he was subsequently shown in numerous one-man exhibitions held at Second Nature, Gallery Muro, Geneva (2010), CEAAC, Strasbourg (2011), and Gallery EM, Seoul (2013 and 2017), among others. His honors include Black Forest Culture Award, Germany (2006), a postgraduate scholarship from Arts and Humanities Research Council, UK (2006), and residencies at Changdong Art Studio, Korea (2007), ACAC, Japan (2013 and 2016), and Cité Internationale des Arts, France (2011).

Relative Exhibition